한국 웹 20주년, 글로벌 웹 구루 한국 온다!


www20

오는 10월 17일(금) 세종대학교 컨벤션홀에서 ‘한국 웹 20주년 기념 콘퍼런스’(http://www20.kr)가 열린다. 이번 행사에는 자바스크립트를 만든 브렌단 아이크(Brendan Eich)와 CSS를 만든 하콤 비움 리(Hakon Wium Lie)가 방한하여, 웹의 과거와 미래에 대해 이야기한다.
하콤 비움리는 유럽 입자 가속기 연구소(CERN)에서 웹을 만든 팀 버너스 리(Tim Berners Lee)와 함께 재직하던 중, 웹 디자이너들이 주로 사용하는 스타일 시트 언어인 CSS를 처음 제안하였다. 이후, 유럽에서 사용자가 많은 웹 브라우저인 오페라 소프트웨어의 기술 총괄을 맡고 있다.
브렌단 아이크는 넷스케이프 재직 시절 10일만에 자바스크립트를 만들어 웹 브라우저 내에서 프로그램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을 최초로 만들었다. 이후 비영리 Mozilla 프로젝트에 참여하여, 오픈 소스 웹 브라우저인 Firefox를 만드는 데 공헌하였으며 최근까지 Mozilla의 기술 총괄을 지냈다.
올해는 웹 기술이 한국에 도입된지 20주년이 되는 해로, 그 이후 한국의 인터넷 산업은 포털, 전자 상거래, 미디어 및 커뮤니티,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으로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했다.
20년 전에 1994년은 한국에 첫 웹 사이트가 만들어지고, 웹코리아 등 커뮤니티가 활동을 시작한 원년으로 이번 기념 행사에는 국내 초창기 웹 도입자와 포털 사이트 및 웹 기술 리더 등이 대거 참여하여 웹의 미래에 대해 토론하게 된다.
이번 행사는 국내에 미래 웹 기술을 전파하는 (사)HTML5 융합기술포럼 및 W3C 한국 사무국 그리고 웹 전문가 커뮤니티인 한국 웹 표준 프로젝트 등 민간 주도로 행사가 준비되었으며, 미래창조과학부 및 ETRI 등 정부 및 연구소에서도 함께 참여한다.
당일 오전에 브렌단 아이크 및 하콤 비움 리와의 대담을 시작으로 초창기 한국 웹 구루 대담이 열리고, 오후에는 국내 오피니언 리더들과 함께 웹 검색과 웹 플랫폼 및 소셜 웹 대담도 열린다. 또한, 국내 기술 UI/UX, 웹 디자인, 게임 및 그래픽, 서버 웹 기술, 웹 브라우저 및 모바일 웹 등 다양한 기술 세션도 함께 열려 웹의 과거, 현재와 미래를 조망해 볼 수 있을 예정이다.
5분 라이트닝 토크, 10분 데모 발표 등의 참여 신청 뿐 아니라 행사를 함께 준비할 자원 봉사자 신청도 받고 있으며 웹 20주년 축하 메시지와 공유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. 참가 등록은 오는 10월 6일(월) 정식 홈페이지가 오픈 후, 웹 산업 종사자 및 학생 등 1,200여명을 받을 예정이다.
행사 문의 및 후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(사)HTML5 융합기술포럼 (02-3452-8904,html5forum@html5forum.or.kr)으로 하면 된다.